Always The Best Choice






  몇 년 만기를 말입니까?
  김인호   2021-05-14   10

“오바마 당선자와 부시에게도 연락을 받았어요. 미국 국채를 사 줬으면 하더군요.”

“몇 년 만기를 말입니까?”  

“10년 만기에 500억 달러를 말했어요. 이것도 다시 연락을 준다고 뒤로 미뤘죠.”

과거라면 충분히 투자할 만하다.

하지만 지금으로선 굳이 필요 없다.

이제 세계 경제는 미국이 아니라 아시아로 이동할 것이니까.

그것도 한국으로.

그러니 미국 국채는 메리트가 없다. 

“저는 거절했으면 합니다.”

강혁은 KH 입장만 생각하고 단호할 수 있다.

하지만 대통령은 미국이 과거 한국에 도움을 줬던 때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내 입장은 거절하기가 힘들어요. 6.25때 미국의 도움을 얼마나 많이 받았습니까. 수만 명의 미국 군인들이 목숨을 잃었잖아요. 또 UN국에 포함된 국가들에게도 많은 도움을 받았고요. 이런 도움을 받고도 거절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미국은 IMF에 상당한 지분이 있는데 IMF가 왜 움직이지 않습니까?”

“IMF에 가입한 회원국들이 동시에 경제난을 겪으니 힘을 못 쓰는 거죠. 금을 많이 사 둔 게 천만다행입니다. 지금 금값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잖아요.” 
https://lepaskunci.com/casinosite/ - 카지노사이트
https://lepaskunci.com/casinosite/ - 바카라사이트